김석철 제5대 원자력통제기술원장 취임
김석철 제5대 원자력통제기술원장 취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7.10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안보 전문가…‘신뢰받는 전문기관’ 약속

[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KINAC) 제5대 신임 원장에 김석철 박사가 취임했다. 10일 취임식을 가진 김석철 신임 원장의 임기는 3년이다.

1959년생인 김석철 원장은 한양대학교 원자력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원자력 및 양자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원자력 안전‧안보분야 국제 전문가로 활동하는 등 원자력 규제 및 핵안보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석철 원장은 취임사에서 “원자력통제기술원은 핵비확산 및 핵안보 분야에서 많은 업적을 이루어 왔다”며 “국제협력체계 구축, 연구개발, 국제규범 준수 그리고 경영혁신을 통해 원자력통제기술원을 국민과 국제사회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는 전문기관으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은 2006년 설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 정부 출연연구기관으로 핵비확산과 핵안보를 위한 규제를 전담하고 있다.

▲ 김석철 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원자력통제기술원을 국제적으로 신뢰받는 기관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