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인천기지, 무재해 20배 달성
가스공사 인천기지, 무재해 20배 달성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7.1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7년 6월 20일 이후 21년간 산업재해 없어
▲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가‘무재해 20배 목표’를 달성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 인천LNG기지가 10일 ‘무재해 20배 목표달성’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한동근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장과 이준원 안전보건공단 중부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해 무재해 20배 달성 인증패 전달 및 유공자에 대한 표창을 실시했다.

가스공사 인천LNG기지는 을 개시한 이후 전 직원이 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함께하는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자율 안전경영 실천에 동참해 왔다.

그동안 정기적인 안전교육과 취약시기 대비 집중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온 결과 현재까지 약 21년간 단 한 건의 산업재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한동근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장은 “올해는 기록인증의 무재해 운동이 종료되고 새로운 안전문화 인증이 시작되는 해다”라며 “앞으로도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지역주민에게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