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알뜰주유소 통한 석유시장 경쟁 촉진할 것”
기획재정부 “알뜰주유소 통한 석유시장 경쟁 촉진할 것”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7.0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증가ㆍ공급차질 등 국제유가 상승세 전망

[에너지신문] 정부가 알뜰주유소를 통한 석유시장 경쟁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9일 ‘제7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진행했다.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는 하반기 물가 여건 점검 및 대응방향, 농산물 수급 동향 및 대응방향, 휴가철 피서지 물가안정관리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고 차관은 수요증가에 더해 이란ㆍ베네수엘라 등의 공급차질 문제로 당분간 국제유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국내 석유류 가격이 오름세를 나타내면서 공공요금 등 서비스 물가에서 상승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에 더해 고 차관은 국내 석유류 가격이 과도하게 인상되지 않도록 알뜰주유소를 통한 석유시장 경쟁을 촉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 차관은 지난 6월 ‘제6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도 알뜰주유소를 활성화해 석유시장 물가를 잡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당시 고 차관은 알뜰주유소 점유율이 지난 2016년 9.7%에서 2017년 9.8%로 서서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올해는 9.9%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형권 차관은 소비자 물가는 6월 중 전년동월대비 1.5% 상승해 9개월 연속 1%대 안정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석유류를 제외한 공업제품 가격은 전년대비 0.6%에 그치는 등 전체 서비스 물가에 안정세가 이어졌으나 석유류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체감물가는 다소 높게 인식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하반기에도 전반적인 물가 흐름이 안정된 모습을 보이겠지만, 국제유가 강세 등으로 인해 물가상승압력이 상반기보다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