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싱가포르, 기후변화 대응 협력한다
한-싱가포르, 기후변화 대응 협력한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7.0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산업 및 기후변화 협력 양해각서 체결키로

[에너지신문] 한-싱가포르간 물산업 및 기후변화 대응 협력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오는 1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호텔(Marinabaysands Hotel)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마사고스 줄키플리(Masagos Zulkifli)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 장관이 양자회담을 갖고 12일 물산업 및 기후변화 대응 협력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국 장관은 양자회담에서 물산업·기술, 기후변화 대응 등 협력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한·싱 환경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한다.

양해각서는 양국 환경부간 물 산업·기술 협력, 기후변화·대기오염 대응,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등에 관한 협력사업 추진에 관한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양측은 양해각서 체결 후 6개월 내 협의 창구를 지정해 협력사업 발굴 등 후속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환경부는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행사기간 중 우리 참가기업, 아세안 회원국 정부대표 및 국제수자원협회 등의 참석 아래 ‘물산업포럼(Water Business Forum)’을 11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국제물주간’은 세계 3대 국제물행사 중 하나로 8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며, 전 세계 물 분야 정부부처 및 산업 관계자들이 참여해 기술홍보 및 물 관련 신사업을 발굴하는 행사다.

김은경 장관은 이번 국제물주간 행사를 계기로 10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기후변화 아세안 확대장관회의’에서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 등 기후변화 대응노력을 소개한다.

또한 다른 참가국들과 국제적 기후변화 대응노력은 물론 오는 12월 3일부터 14일까지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리는 제24차 기후협약 당사국총회에 대비한 파리협정 세부이행체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김은경 장관은 “이번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국제물주간 행사를 계기로 우리나라 물산업의 해외진출을 도모하고, 아세안회원국 등 참가국들과 기후변화 대응 우수사례를 공유하여 파리협정 후속 이행체계 마련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