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석탄화력 환경설비 현황 점검
에기평, 석탄화력 환경설비 현황 점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7.04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춘택 원장 신보령화력 및 보령발전본부 방문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국내 석탄발전소의 미세먼지 저감 환경설비 현황 파악에 나섰다.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은 4일 중부발전 신보령 및 보령발전본부를 방문, 미세먼지 저감 환경설비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임 원장은 이날 국내 최초 1000MW 초초임계압 국산화 기술로 개발된 신보령 1, 2호기의 중앙제어실을 찾아 환경설비 운전상황을 확인했다. 아울러 국내 최대 규모인 보령발전본부 제어동 등을 방문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에기평의 역할 및 연구개발 지원방향 등에 대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창취했다.

에기평은 석탄발전 미세먼지 저감 기술개발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측정・분석, 집진 등의 분야에 총 778억원 규모의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석탄발전소의 미세먼지 제어 및 관리를 위한 배출량 측정 및 생성원인 분석, 다양한 소규모 환경설비 성능개선 R&D를 지원하고 있으며 과학기술에 근거한 정책수립의 기반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500MW급 대형발전소의 탈황설비 및 습식 전기집진기 성능개선을 위한 현장실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에기평 관계자는 “발전부문 미세먼지를 2022년까지 44% 감축하고 기존 발전소의 대대적인 미세먼지 저감 성능개선을 계기로 우리 기업의 트랙레코드 확보 및 수출산업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임춘택 에기평 원장(왼쪽 두번째)이 보령 3,4호기 제어실을 방문, 환경 설비 배출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