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다시 꾸는 해상풍력 강국의 꿈
[기자수첩] 다시 꾸는 해상풍력 강국의 꿈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7.0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정부가 터를 제공하고 지자체가 거기에 놀이터를 만들고 있다. 업계는 이제부터 뛰어놀기만 하면 된다.”

지난달 26일 열린 해상풍력 산업화 전략 포럼에서 만난 풍력업계의 한 관계자는 해상풍력 육성에 대한 기대감을 이렇게 표현했다. 거의 사라졌었던 해상풍력 강국의 꿈이 다시 현실화되고 있다.

산업부는 최근 해상풍력에 대한 REC 가중치를 기존 대비 최대 1.5까지 상향하는 내용의 RPS 고시 일부 개정안을 확정했다. 육상풍력의 가중치가 현상 유지되고 임야 태양광의 가중치는 오히려 낮아진 것을 감안하면 해상풍력 확산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해 보인다.

이같은 정부의 의지에 지자체들이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울산의 5개 광역지자체가 총 730M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그동안 발전소 건설 추진 시 중앙정부와 해당 지자체 간 엇갈린 입장을 보이며 대립각을 세워왔던 사례들에 비춰볼 때 그 어느 때 보다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 20%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현실은 녹록치 않다. 미국이나 유럽처럼 대규모 발전단지를 구축하기에는 여건이 허락되지 않는다. 특히 국민들에게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한 약속을 지키면서 목표에 도달하는 것은 험난한 여정이 될 수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 집권 초기, 태양광발전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표명했던 정부다. 그러나 태양광만으로는 한계가 분명하다는 위기의식은 단일 설비 가운데 가장 큰 발전량을 자랑하는 해상풍력으로 기울어지는 계기를 만들었다.

SPC(특수목적법인)까지 만들어 사업을 추진할 만큼 의욕적이었던 해상풍력은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든 수많은 이유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그러나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성으로 좋은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는 지금, 영원히 꾸지 못할 것 같던 해상풍력 강국의 꿈을 다시 꿀 수 있게 될 기회를 붙잡을지, 그냥 날려버릴지는 이제부터 ‘플레이어’들에게 달렸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