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자력원구원, 극약 처방 필요하다
[사설] 원자력원구원, 극약 처방 필요하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8.07.0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지난달 28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서울연구로 및 우라늄변환시설 해체 과정에서 금, 납, 구리, 철제폐기물이 절취·소실되거나 무단 폐기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그래도 혹시나 하는 생각은 들었지만 원안위의 이번 발표로 의혹은 명확한 사실이 됐다.

원자력연구원은 최근 몇 년 간 크고 작은 이슈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며 이미 대전지역에서는 ‘사고뭉치 기관’으로 낙인찍힌 상황이다. 가장 민감하고, 위험하고, 중요한 ‘원자력’을 직접 다루고 처리하는 기관이라는 것을 연구원 구성원들이 망각하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싶을 정도다.

원안위 발표를 보면 설비 해체시 발생한 금속 폐기물을 직접적으로 절취·횡령한 것은 용역업체 직원들이었다.

하지만 연구원 직원들이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 해도 결국 그 시설은 연구원이 소유, 관리해왔기에 책임을 회피할 수는 없다. 매번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사과하면서 재발 방지를 약속했던 연구원이기에 이번 상황은 더 크게 와 닿는다.

이번 사태에 대한 사과를 통해 ‘국민과 함께 운영하는 국민연구원’으로 거듭 나겠다고 약속한 원자력연구원이다. 이제는 말 뿐이 아니라 조직 스스로 체질을 바꾸는 극약 처방이 필요한 시점이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