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日 JIA와 가스기기분야 교류 협력
가스안전公, 日 JIA와 가스기기분야 교류 협력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6.28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근 사장, “긴밀한 교류와 협력 지속”
▲ 제23회 한일 인증ㆍ기술교류협력회의가 열리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28일 인터컨티넨탈 서울코엑스에서 일본 JIA(이사장 스즈키)와 한·일간 가스용품 기술교류와 사업협력을 위한 ‘제23회 한일 인증ㆍ기술교류협력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서 양 기관은 수소에너지분야 연구개발 현황을 비롯해 고효율 가스기기 보급을 둘러싼 정부 정책을 공유하고, 가스보일러 등에 의한 CO가스중독 사고와 이동식부탄연소기 사고 예방을 위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올해로 23회를 맞은 한일 인증․기술 교류 정기회의는 가스안전공사와 JIA가 1992년에 체결한 ‘가스안전 기술교류에 관한 협력협정’에 의거, 가스용품의 안전성 향상을 위해 한일 양국이 매년 번갈아 가며 개최하고 있다.

이날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양국의 가스안전관리 책임기관으로서 보다 철저한 사고원인 분석과 제도개선을 통해 사고 예방에 허점이 없도록 긴밀한 교류와 협력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가스기기검사협회(JIA)는 1967년 9월에 설립된 경제산업성 산하 일반재단법인으로 가스용품의 안전성 및 성능․품질에 대한 검사․인증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