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설립 최초 여성 부서장 인사 단행
석유관리원, 설립 최초 여성 부서장 인사 단행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6.28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양성평등 정책 실현으로 조직 안정 도모
▲ 새롭게 발탁된 남궁명희 석유관리원 시험분석팀 팀장

[에너지신문] 석유관리원이 최초 여성 부서장을 발탁했다.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부서장과 팀장 인사를 7월 2일자로 단행했다.

손주석 이사장 취임 이후 처음인 이번 인사는 설립 이후 최초로 여성 부서장을 발탁하는 등 공정, 양성평등, 조직안정 등이 핵심 원칙으로 적용됐다는 평을 받는다.

이번에 부서장으로 승진한 남궁명희 수도권북부본부 시험팀장은 수도권남부본부장으로 발령됐다.

석유관리원은 과거의 관행과 인사 청탁을 철저히 배제하고 공정한 잣대로 직원들의 능력을 평가하는 등 특혜와 차별이 없는 인사 원칙을 세우고, 기관 설립 이후 첫 여성 부서장 발탁으로 여성인재를 육성함으로써 정부의 양성평등 정책을 실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한 임금피크제 등 향후 3년간의 인사수요를 사전 예측한 중ㆍ장기적 전략에 따른 인사 단행으로 조직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도 포함됐다.

손주석 이사장은 “이번 여성 부서장 발탁으로 그동안 인사에서 소외됐던 여직원들의 사기진작과 맏언니의 리더십으로 기관 발전에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공정하고 원칙이 있는 인사를 추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