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녹색기업 대상에 ‘삼성전기(주) 부산사업장’
올해 녹색기업 대상에 ‘삼성전기(주) 부산사업장’
  • 장석원 기자
  • 승인 2018.06.2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상에는 금호미쓰이화학(주)ㆍGS파워(주)

[에너지신문]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삼성전기(주) 부산사업장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상에는 금호미쓰이화학(주) 여수공장과 GS파워(주) 안양열병합발전처가 뽑혔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27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2018년 녹색기업 대상(大賞)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환경경영 추진실적이 우수한 녹색기업을 포상하고 녹색기업의 환경경영 추진 방향과 해법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에 선정된 삼성전기(주) 부산사업장은 전자부품을 제작하는 회사로 ‘글로벌 안전환경 톱(TOP) 달성’이라는 목표를 바탕으로 환경경영을 적극 추진해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 원단위를 지속적으로 감축한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 기업은 2015년 대비 2017년 배출 원단위 온실가스 36%, 화학물질 17%, 수질오염물질 37%, 대기오염물질 47%를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부서 안전환경 정기 진단, 사내외 협력회사 상담 및 위험성 평가, 24시간 위기대응 감시 종합상황실 구축 등으로 환경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했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금호미쓰이화학(주) 여수공장과 GS파워(주) 안양열병합발전처가 선정됐다.

금호미쓰이화학(주) 여수공장은 원료 반응성 시설 개선으로 용해제 제거에 필요한 스팀 사용량을 연간 약 10만 368톤을 절감하고, 순수제조공정 세척수 회수 및 스크러버(Scrubber) 개선 등으로 연간 용수 사용량을 2만톤 절감했다. 또한 페놀 미함유 첨가제 사용 등 친환경제품 개발 노력이 돋보였다.

GS파워(주) 안양열병합발전처는 에너지 저장장치 설치, 배열회수 보일러의 폐열회수 열교환기를 적용해 연간 6만 1849tCO2의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했으며, 지역 냉난방열에 대한 탄소성적표지(현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2013~2016년)한 바 있다.

또 GS파워(주)는 신규 발전소 저NOx버너, 탈질설비(SCR) 설치 운영 등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태양광 발전설비 및 연료전지 설치 운영을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대중소기업간 화학안전관리 공동체 활동 및 기술 지원을 해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삼성SDI(주) 구미사업장과 한국수력원자력 무주양수발전소는 우수상을 받았고, 롯데칠성음료㈜ 군산공장은 장려상을, 한화엘앤씨(주) 세종사업장은 특별상을 받았다.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올해 4월기준 녹색기업으로 지정된 총 151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공모해 서류심사, 현장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심사에서는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 자원·에너지 절약, 온실가스·환경오염물질 저감, 사회·윤리적 책임 이행 등 다양한 분야의 환경경영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받았다.

환경부는 국내 환경경영을 선도하는 녹색기업으로서 나아갈 방향과 해법을 모색하고 친환경경영 노력을 높이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녹색기업 시상식’을 열고 있다.

이창흠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장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환경경영과 사회적 책임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이번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이 녹색기업에게 사회적·환경적 책임감을 다시 한번 고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석원 기자
장석원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