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에너지협력, 北 참여 ‘큰그림’ 그린다
한-러 에너지협력, 北 참여 ‘큰그림’ 그린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6.23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빈방문 계기로 양국간 전력‧가스 공동연구 추진
에너지 비롯해 산업‧투자 분야 총 8건 MOU 체결

[에너지신문]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방문을 계기로 러시아와 전력‧가스분야 공동연구 추진 등 한-러 양국간 에너지 교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러시아와의 협력은 장기적으로 남·북·러 3각 협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양국은 에너지‧통상‧산업‧무역 전반에 걸친 협력을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약속하고 양국 유관기관 및 민간 부문을 포함, 에너지‧산업‧투자 분야에서 총 8건의 MOU를 체결했다.

이는 러시아와의 구체적인 협력사업을 진전시켜 실질적 협력 성과 창출을 본격화하는 동시에 향후 동 협력모델을 유라시아 전역으로 확산시켜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 구현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먼저 양측은 지난해 정상회담 이후 한-러 자원협력위원회 등을 통한 집중 실무협의를 거쳐 이번 국빈방문을 기해 남·북·러 3각 협력을 위한 전력·가스 분야 한·러 공동연를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국 정부는 산업부와 러시아 에너지부 간 협력 MOU를 통해 한-러 전력계통 연계와 관련한 공동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는 향후 여건 조성시 추진될 남·북·러 전력망 연계의 청사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가스공사와 러시아 가즈프롬은 한·러 가스관 연결과 관련한 공동 연구에 합의하고 이를 통해 사업의 경제성과 기술성에 대한 검토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양국 유관기관은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시한 ‘9개 다리’ 가스와 조선 분야의 협력 구체화를 위해 해양플랜트 공동 설계‧건조 협력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9개 다리란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 분야를 일컫는다.

가스분야에서는 가스공사와 러시아 노바텍社가 MOU를 맺고 러시아 기단 반도에서 추진 중인 북극 LNG-2 프로젝트와 관련한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조선분야의 경우 해양플랜트사업단이 러시아 OMZ Engineering과 해양플랜트 공동 건조‧설계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는 양국의 중점 협력 분야인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 현대화를 넘어 해양플랜트 등으로 협력을 다각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산업기술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 러시아 혁신기업재단(공동펀딩형 R&D 추진), 러시아벤처컴퍼니(유망분야 기술사업화 지원)와 미래 성장동력 창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한국의 산업기술 경쟁력과 러시아의 기초‧원천 과학기술역량을 결합한 상호 호혜적인 협력모델 창출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는 평가다.

KOTRA와 한국플랜트산업협회는 러시아 기업인연합회와 MOU를 맺고 한국 기업들의 러시아 플랜트 시장 진출, 양국 기업 제3국 공동진출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KOTRA와 러시아 산업개발펀드는 한국기업에 대한 우호적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재원조달 및 투자 인센티브 관련 자문, 러시아 기업 정보 제공 등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무역협회는 러시아 Roscongress 재단과 양국 기업간 교류 활성화를 위한 공동플랫폼 구축, 한-러 무역‧투자 촉진을 위한 기관간 사업 개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양국 기업간 교류 및 경제협력 기회가 확대되는 한편 우리기업의 새로운 사업 발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산업부는 이번 러시아 방문 계기로 체결한 MOU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 분야별 후속 조치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아울러 진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