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에너지업계의 볼멘소리에 귀 기울여야
[기자수첩] 에너지업계의 볼멘소리에 귀 기울여야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6.1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많은 도시 지역에 도시가스 공급이 완료됐지만 여전히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고 있는 지역들이 있다. 결국 이유는 채산성이 나오지 않기 때문인데, 이에 지역들은 LPG나 석유 등으로 에너지를 충당해야 하는 상황이다.

정부는 현재 도시가스의 공공성 강화 이외에도 미공급 지역에 대한 도시가스 확대방안을 펼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LPG, 석유 업계의 눈물이 깔려 있다는 사실도 잊지 말아야 한다.

도시가스 보급 확대 관련 공청회가 지난달 17일 LP가스판매협회의 거센 반발로 결국 무산된 것이 바로 그런 이유이다.

당시 업계 관계자는 농어촌 인구가 계속 줄어들고 있는데도 문재인 정부는 경제성, 타당성 없는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도시가스 보급 확대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도시가스는 보급확대 정책으로 정부재정지원 등에 힘입어 급속 성장한 반면 LPG는 유통비용의 직접부담에 따른 고비용으로 인해 LPG사용자에 대한 재정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해 정부의 에너지 믹스 정책이 역행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된다.

지난 11일 석유일반판매소협회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 우려된다며 사즉필생의 각오로 맞서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일반판매소협회는 성명을 통해 세계 모든 나라는 에너지 정책에 대해 에너지원별 몰아주기 정책을 지양하고, 다양한 에너지원을 믹스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현 정부는 원전·석탄발전을 점진적으로 줄이는 한편 그 자리를 신재생에너지·LNG발전으로 채우는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반응들은 정부의 정책에 역행하는, LPG·석유업자들의 볼멘소리 같이 들린다. 하지만 국민이 외치는 볼멘소리만큼 정부가 귀 기울여 들어야 할 소리가 또 있을까? 에너지 정책에 대한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기대한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