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2018 에피어워드코리아서 2개부문 수상
경동나비엔, 2018 에피어워드코리아서 2개부문 수상
  • 장석원 기자
  • 승인 2018.06.1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 및 인테리어 '금상' ㆍ브랜드 재활성화 '은상'
▲ 경동나비엔 '콘덴싱이 옳았다' 광고 스틸컷.

[에너지신문] 아이의 시각으로 콘덴싱보일러의 친환경성을 재치있게 구성해 소비자들에게 알기 쉽게 전달한 지난해 진행한 경동나비엔의 ‘콘덴싱이 옳았다 – 우리 아빠는요’ 편.

미세먼지의 원인인 질소산화물은 물론,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배출까지 크게 줄이는 콘덴싱보일러의 친환경성을 재치있게 표현한 경동나비엔의 ‘콘덴싱이 옳았다’ 광고가 또 한번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 2018 에피어워드 코리아 앰블럼

경동나비엔은 14일 2018 에피어워드 코리아(2018 Effie Award Korea) 시상식에서 지난해 진행한 ‘콘덴싱이 옳았다 – 우리 아빠는요’ 편으로 두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고 밝혔다. 가구 및 인테리어 부문 금상과 브랜드 재활성화 부문 은상을 각각 수상한 것이다.

지난 1968년 제정된 에피어워드는 세계 최초이자 가장 인지도 있는 최고 권위의 광고 관련 시상으로 현재 전 세계 40개국 이상에서 시행되고 있다.

독창성을 위주로 캠페인을 평가하는 기존의 크리에이티브 어워드와 달리 캠페인의 마케팅 목표 달성의 기여도, 즉 캠페인 결과(Effectiveness)를 기준으로 평가해 가장 효과적인 광고가 무엇인지를 선정해 수상한다.

한국에서는 2014년부터 에피어워드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출범, 광고, 디지털미디어, PR 등 각 마케팅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최고의 광고를 선정하고 있다.

이미 한국광고주협회가 주관하는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과 한국광고학회가 주관하는 올해의 광고상 TV CF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경동나비엔은 이번 수상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독창성 뿐만 아니라 광고를 통한 마케팅 효과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게 됐다.

경동나비엔은 지난 2016년부터 미세먼지의 주원인 질소산화물(NOx)와 온실가스의 주범 이산화탄소를 크게 경감시키는 콘덴싱보일러의 친환경성을 주요 메시지로 한 ‘콘덴싱이 옳았다’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보일러라는 저관여 제품의 한계를 극복하고 30년간 꾸준히 개발한 콘덴싱 기술을 많은 소비자들에게 인식시키는데 성공했다.

특히 2017년 캠페인에서는 ‘콘덴싱 만들어요’ 라는 유행어를 낳은 재기 발랄하고 유쾌한 TV CF를 통해 더욱 많은 소비자들에게 콘덴싱보일러의 친환경성을 전달,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시환 경동나비엔 마케팅 본부장은 “지난 2016년부터 콘덴싱보일러의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소비자에게 알리기 위한 노력이 인정받아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에너지 절감과 환경보호는 물론, 소비자의 삶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장석원 기자
장석원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