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ㆍ반월산업단지에 환경에너지센터 건립
시화ㆍ반월산업단지에 환경에너지센터 건립
  • 장석원 기자
  • 승인 2018.06.0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악취 배출량 60%, 연간 40톤 미세먼지 감소
▲ 환경에너지센터 조감도

[에너지신문]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시화멀티테크밸리에 악취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에너지센터가 건립된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8일 시화멀티테크노벨리 사업부지에서 시화지구의 악취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에너지센터 건설공사 기공식’을 연다.

이번 사업으로 시화ㆍ반월산업단지 악취 배출량의 60%, 연간 40톤의 미세먼지 감소 효과와 함께 기업의 활성탄 구입비 약 30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공사측은 예상하고 있다.

시화ㆍ반월산업단지에 입주한 1만 5000여 개의 기업 대부분이 소규모 영세업체로, 오염제어 기능이 다한 활성탄을 적기에 교체하지 못해 대기오염 발생을 심화시키고 있다는 문제가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총 39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사용기한이 지난 폐활성탄을 저렴한 비용으로 재생해 기업에게 공급하는 ‘환경에너지센터’를 조성한다.

환경에너지센터는 일일 처리용량 총 45톤의 자동화 설비를 갖춘 플랜트동과 실험실 등이 있는 관리동으로 구성된다.

2020년 상반기까지 1단계 사업을 완료해 총 처리용량의 절반인 22.5톤 용량의 설비를 우선 운영하고 2024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폐활성탄 재생은 폐활성탄에 섭씨 150~200도의 열을 가해 오염물질을 분리시켜 신품 활성탄에 준하는 상태로 재생하는 기술로, 100회 이상 재생이 가능해 경제적이라는게 공사측에 설명이다.

재생한 활성탄은 신품 가격의 약 70% 정도로 저렴하게 공급해 기업의 활성탄 교체 비용 부담을 덜어 대기오염물질 배출 감소에 도움이 된다.

또한, 활성탄 재생 과정에서 걸러진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부산물을 완전 연소해 약 5000세대에 1년간 난방열을 보급할 수 있는 연간 5만Gcal(기가칼로리)의 추가적인 열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환경에너지센터는 기업 환경관리비용을 절감하고, 대기환경 개선과 더불어 추가적인 열에너지를 생산하는 새로운 형태의 친환경 융복합 사업모델이다”라며,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인 친환경 사업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장석원 기자
장석원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