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도 무역보험공사 사장, 부실해외자원 관련 퇴임?
문재도 무역보험공사 사장, 부실해외자원 관련 퇴임?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5.31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정권 당시 자원개발원전정책관, 담당국장 지내
김영민 광물자원공사 사장, 통폐합 이유로 면직 제청

[에너지신문] 이명박 정부 시절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해외자원개발 업무를 맡아 진행하던 문재보 무역보험공사 사장이 퇴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에 따르면 산업부는 최근 청와대에 문 사장의 면직을 제청했다. 이에 따라 문 사장은 청와대의 결정이 내려지는 대로 퇴임하게 된다. 문 사장은 별도의 퇴임식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

지난 2017년 3월 취임한 문 사장의 임기는 2020년 3월까지다.

산업부는 문 사장의 면직 제청 사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문 사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개발 업무를 맡았던 점 때문이 아닌가하고 예측된다.

문 사장은 지난 2010년부터 2011년까지 지식경제부에서 자원개발원전정책관을 지냈으며, 30일 면직된 강남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의 후임으로 부임해 하베스트, 볼레오, 웨스트컷뱅크 등 자원3사의 자원개발사업이 진행 중일 때 담당국장이었다.

지난 29일 산업부는 부실 해외 자원개발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명박 정부의 무리한 해외자원개발 사업의 실시 배경에 대해 자체조사를 한 결과 추가조사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설명이다.

또한 산업부는 김영민 광물자원공사 사장의 면직도 제청했다. 임기를 약 6개월 남긴 김 사장은 광물자원공사 통폐합 등을 이유로 면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