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막 오른 '2018 국제 전기전력전시회'
드디어 막 오른 '2018 국제 전기전력전시회'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5.30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4개사 598부스 참가...6년연속 역대 최대규모
수출상담회, 인도ㆍ파키스탄 등 아시아 관심 높아

[에너지신문] 스마트그리드, 발전·원자력 플랜트, 중전기 산업을 융합한 ‘2018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Global Electric Power Tech 2018)’가 30일 코엑스에서 막을 올렸다.

6월 1일까지 3일간 열리는 이번 이번 행사는 16개국 394개사 598부스(해외 바이어관 포함)가 참가한 가운데 6년 연속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전기기술인협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전시회는 전력산업 수출기반 구축 및 해외진출을 위해 한전, 발전 6사 등 총 21개 기관·단체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했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은 전시회는 참가 성과에 만족한 참가업체의 입소문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해 왔다.

▲ 주요 관계자들이 전기안전공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한전을 비롯한 공공기관들이 스마트그리드, 송·변·배전 기자재, 발전·원자력 플랜트 설비 기자재 제조 중소기업들의 전시회 참가를 적극 지원해 왔다.

지난해 참가한 한 전기설계 기업은 150만달러(약 18억원) 규모의 구매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또다른 휴대용 태양광 충전기 제조기업은 인도네시아의 전력그룹사인 PT Sulawesi Indo Energy사와 휴대용 센서 5만 6000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또한 협회의 회원인 전력 공기업, 전기설계, 감리, 안전관리분야에 종사하는 약 3만명의 국내 바이어와 실수요자 중심의 엔드유저가 전시회를 참관,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는 평가다.

▲ 2018 국제전기전력전시회 전경.

올해 전시회에서는 전시 품목별 테마관과 부대행사 개최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스마트그리드 및 송·변·배전 기자재를 제조하는 한전 협력중소기업관과 발전·원자력 플랜트 기자재를 제조하는 발전 6사 협력중소기업관이 개설돼 주목받고 있다.

아울러 전기에너지 IoT 시스템, 기술 개발 및 적용사례, 기술 표준화, IoT 플랫폼, 보안, 클라우드 컴퓨팅, 블록체인, KSB 인공지능기술 등을 소개하고 블록체인과 ESS, ESS와 AI 융합, 마이크로그리드, 가전활용, 시험인증개발 등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한 15개의 다양한 기술세미나가 마련돼 4차산업 혁명시대 전기인의 전문 기술력 향상과 전력기술진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정부, 협회, 전력업계 공동으로 전력 플랜트 및 기자재 수출 진흥 모델을 구축한 전시회로 국내외 마케팅에 역량을 집중, 범국가적 시너지 효과를 배가하는 전시회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다.

▲ 한 참가 업체는 VR을 통한 체험이벤트를 진행, 관심을 모았다.

전기기술인협회에 따르면 비 OECD 국가의 에너지 소비비중이 2012년 58%에서 2040년 68%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며 아시아가 가장 활발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중 중국과 인도는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로 미래 주요 에너지 소비국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개발도상국의 에너지수요는 기간 중 연평균 1.7%씩 증가할 것으로 보여 2040년에는 2015년 수준에 비해 59.4%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중국을 중심으로 개발 도상국의 신규 중장기 전력개발 수요에 발맞춰 발전 프로젝트 및 송전망 건설 프로젝트가 크게 증가되고 있으며 열교환기, 밸브류, 전력 케이블 등 전력기자재 전반에 걸쳐 수요가 증가될 것이라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협회가 주관하는 해외 바이어초청 수출상담회에는 전력 프로젝트 발주처, EPC 기업 및 현지 에이전트 등 15개국 44개사의 바이어사가 참가, 전력 기자재를 출품한 국내 기업과 제품 구매 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 관람객들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수출상담회는 전력시장 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인도 등 인프라 개발 수요가 높은 아시아지역 바이어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는 2017~2018년 전력 최대 수요 164.1GW를 기록했다. 설치 용량은 330.8GW로 경제성장에 따라 확대되는 전력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인도 전력부(Ministry of Power)는 2027년까지 발전용량을 640GW로 증설할 계획이다. 이번 상담회에는 PT PLN Pusat Sertifikasi, PT Marina Corporindo 등을 비롯해 13개사가 참가, 한국의 발전사 및 중소기업과의 협력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파키스탄의 경우 총 전력 수요는 약 1만 7000MW인데 비해 실질적인 전력발전소의 생산량은 수요의 절반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전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Sajan and company는 클램프, 댐퍼, 조명등을 공급할 업체를 찾고 있으며 Concret Consultancy는 발전소에 들어가는 변압기, 케이블 스위치 등 전력기자재를 공급하는 업체로 한국의 발전소 및 관련 납품업체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어 계약 성사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