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전기차 표준화 및 수소트럭 공동개발 협력
한-EU, 전기차 표준화 및 수소트럭 공동개발 협력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5.24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제3차 한-EU 산업정책대화서 의제 제안

[에너지신문] 한-EU간 전기 상용차의 자동충전시스템 표준화, 수소연료전지 상용트럭에 대한 공동개발과 실증협력이 이뤄질까?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로리 에반스(Lowri Evans) 유럽연합(EU) 기업산업총국장(차관급)은 2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제3차 한-EU 산업정책대화’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는 혁신성장 선도과제 중 하나인 미래자동차 분야에서 전기 상용차의 자동충전시스템 표준화, 수소연료전지 상용트럭에 대한 공동개발과 실증협력을 제안했다. 또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산업 분야 중심으로 양측의 연구개발(R&D)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번 제3차 한-EU 산업정책대화는 2013년 11월 한-유럽연합 정상회담에서 산업정책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고 고위급 협의 채널을 설치키로 합의한 뒤, 2014년 1차(브뤼셀), 2016년 2차회의(서울)에 이어 2년 주기로 세 번째 열린 회의다.

이번 산업정책대화에서 ‘한-유럽연합(EU)간 클러스터 협력을 위한 행정약정(Administrative Arrangement)’을 체결했으며, 이어 개최한 회의에서 양측 간 산업분야에서의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이번 제3차 한-EU 산업정책대화를 계기로 양측은 클러스터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합의했으며, 클러스터 관련 기관과 기업간 미팅, 컨퍼런스 등의 교류 행사를 확대하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상호 정보공유 등을 통해 양측의 클러스터간 협력을 촉진키로 행정약정을 체결했다.

또 이번 회의에서 양측은 △친환경자동차 △기술협력 △사물 인터넷(IoT)‧로봇 △사회적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정책정보를 공유하고 협력방향을 논의하기도 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