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자력, 위상 회복은 안전에서부터
[사설] 원자력, 위상 회복은 안전에서부터
  • 에너지신문
  • 승인 2018.05.18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대전에서 또다시 원자력과 관련된 사건·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며 떠들썩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소속 직원들이 서울연구로 해체 및 핵연료제조시험시설 리모델링 과정에서 발생한 방사능 폐기물을 무단으로 절취, 매각한 혐의로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또한 해체 폐기물을 해당 시설 창고에 무단 보관하고도 폐기물 처리가 완료된 것처럼 해당과제 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한 사실도 드러났다.

회사명처럼 원자력연료를 제조, 생산하는 한전원자력연료에서도 지난 16일 집진기 증축을 위한 배관 증설작업 중 용접 스파크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폭발사고가 발생해 모두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고가 난 곳은 부품제조 건물로 방사능 누출은 발생하지 않았으나 부상자 6명 중 3명이 화상 등 중상을 입었다.

사실 이정도 사건·사고는 뉴스를 접할 때 심심치 않게 발생하는 케이스로 내용만 놓고 보면 크게 부각되거나 엄청난 비난을 받을 사안은 아니다. 사망자가 발생하거나 권력형 비리가 개입된 대형 사건도 아니다.

가장 큰 문제는 ‘원자력’과 관련됐다는 것이다. 원자력을 연구, 개발, 취급하는 곳에서는 조그만 잘못이나 오차가 발생해도 국민들이 민감해진다. 원자력과 관련된 기관 및 기업들은 더욱 철저히 안전에 집중해 이러한 사건·사고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과거 원자력의 위상을 다시 찾기 위해서라도 말이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