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에너지공단 "우리는 新사업 파트너"
남부발전-에너지공단 "우리는 新사업 파트너"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5.18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및 융복합형 신기술 공동개발 나서

[에너지신문]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과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이 '재생에너지 3020'의 적극적 이행과 에너지신산업 공동개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양 기관은 18일 에너지공단 본사에서 ‘에너지신사업 선도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민 안전과 친환경 에너지 보급을 위한 정부 재생에너지 3020의 적극적 이행과 에너지신사업 공동개발에 양 기관이 뜻을 함께하게 되면서 추진됐다.

▲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왼쪽)과 강남훈 에너지공단 이사장이 18일‘에너지신사업 선도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 체결에 따라 양 기관은 △재생에너지 대규모 프로젝트 사업 추진 △에너지신사업 공동개발 △4차 산업혁명시대 에너지 융복합형 신기술 연구개발 △친환경 에너지 보급 및 산업육성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에너지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의 융복합을 통한 에너지 분야 혁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에너지 사업모델과 융복합형 신기술 모델 연구개발에도 함께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남부발전은 향후 대규모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양 기관의 능동적인 대응으로 국가 신재생에너지 경쟁력을 제고하여 국민 행복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겠다”며 “이번 협약이 에너지전환 시대 전력산업계의 바람직한 롤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