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진행
가스안전公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진행
  • 장석원 기자
  • 승인 2018.05.17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물질 발생 시 행동요령 등 가상훈련
▲ 가스안전공사는 17일‘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진행했다.

[에너지신문] 에너지 분야 공기업들이 실전대응역량을 높이고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구축하고자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진행했다.

가스안전공사는 17일 충북 음성군 본사에서 재난상황을 가상한 토련훈련을 실시하고, 진천 산수산업단지에 위치한 한화큐셀코리아 진천사업장에서 진천군청과 진천소방서, 진천경찰서, 진천보건소, 육군 37사단, 한국전력공사, KT진천지사, 한국전기안전공사, 진천군지역자율방재단, 충청에너지서비스, 한화큐셀코리아 등 11개 유관기관과 현장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훈련은 지진 발생으로 암모니아가 누출된 복합 재난 상황을 가상해 진행됐다. 초기대응활동을 시작으로 주민을 대피시키고, 긴급구조 통제단 및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 가동, 제독, 수습 및 복구활동까지 재난발생시 대응활동과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점검하며, 향후 개선방안을 도출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통해 실전대응역량을 제고하고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재난관리책임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장석원 기자
장석원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