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산업, 대성쎌틱 지분 매수 최대주주 된다
대성산업, 대성쎌틱 지분 매수 최대주주 된다
  • 장석원 기자
  • 승인 2018.05.1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성쎌틱에너시스 지분 41% 재매수 통해 성장 동력 마련
▲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

[에너지신문] 대성산업이 대성쎌틱에너시스의 지분 41%를 다시 매수해 최대주주 지위로 회복한다.

대성산업은 16일 지난 2016년 8월 구조조정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매각했던 대성쎌틱에너시스의 지분 90% 중 41%를 기업결합 승인 후 재매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대성이 보유한 기존 지분 10%를 더하면 51%로 최대주주 지위를 회복하게 된다.

지난 2월 DS파워 지분 일부 매각으로 사실상 재무구조 개선을 끝낸 대성산업은 지난 구조조정 과정에서 매각했던 우량 자회사 인수를 통해 성장 동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5일 발표한 공시 내용에 따르면 대성산업은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으며, DS파워(주) 일부 지분 매각 및 배당수익 등으로 당기순이익 203억 원을 달성했다.

김영대 회장은 지난 10일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비록 혹독한 구조조정을 거치며 기업의 인력과 자산은 위축되었지만 우리는 다시 내일을 얘기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의 답은 미래 시장과 해외로 진출하는 것이며, 앞으로 달리지 않으면 쓰러지는 자전거처럼 앞으로 계속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대성산업은 최근 남북 화해 분위기에 따라 2008년 이후 수입이 중단되었던 서해안 북한산 강모래의 국내 반입 재개도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05년 7월 수입사인 남측 씨에스글로벌과 수입 물량(연 200만㎥) 전량 독점 판매계약을 체결하고 파주시에 위치한 야적장 2만 8364㎡을 통해 79만 2888㎥를 판매한 바 있다.

장석원 기자
장석원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