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기지, 지진·화재 등 재난대응 최고 역량”
“LNG기지, 지진·화재 등 재난대응 최고 역량”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5.1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公, 유관기관 합동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한국가스공사 평택기지본부에서 14일 산업통상자원부 및 지역 유관기관 합동으로 지진 등 복합재난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열렸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가 지진·화재 등 재난대응의 최고 역량을 갖췄음을 재확인했다.

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14일 평택기지본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및 지역 유관기관 합동으로 지진 등 복합재난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평택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한 가스시설 파손, 가스 누출 및 화재사고 상황을 가정해 가스 수급위기 발생 시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초기대응 및 긴급복구 등 총력 대응체제 점검에 중점을 둔 ‘산업통상자원부 대표훈련’이다.

이날 훈련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차관, 가스공사 정승일 사장이 직접 참여해 위기대응 통합 지휘체계를 확립하고, 평택시청, 평택소방서, 전력거래소, 가스안전공사 등 18개 지역 유관기관과 함께 토론(1차) 및 현장훈련(2차)을 실시했다.

특히 토론훈련에 ICT(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시스템을 활용함으로써 유관기관 간 신속한 상황 전파 및 협조가 가능토록 했다.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평택 LNG기지는 중요 국가기반시설인 만큼, 지역 협력체계 기반 재난대응 시스템 구축과 함께 안정적이고 안전한 가스공급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훈련으로 가스 수급위기 적기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공조체제를 탄탄하게 다지는 기회를 가졌다”라며 “앞으로도 물샐 틈 없는 재난관리 역량 강화를 통해 국민 편익 증진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이번 한국가스공사 평택LNG기지에서 열린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에는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왼쪽 네번째), 정승일 한국가스공사 사장(오른쪽 앞 네번째) 등이 직접 참여해 훈련을 점검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