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국가 수출 3위 이란 제재에 산업부 대책반 가동
중동국가 수출 3위 이란 제재에 산업부 대책반 가동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5.09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란 교역규모 약 120억불, 원유도입 비중 13% 달해

[에너지신문] 정부가 중동국가 중 수출 3위인 이란에 대한 미국의 경제제재에 대비해 대책반을 구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가 대 이란 수출입 및 원유수급 차질에 대비한 대책반을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미국의 이란 핵합의 탈퇴 및 기존 수준으로의 이란 제재 복원 결정에 따른 것이다.

산업부는 미국의 대 이란 제재 복원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산업부 차관을 대책반장으로 하고 소관 국장들을 반원으로 하는 대책반을 구성했다. 또한 정유사, 플랜트산업협회 등 민간 업계 등과 함께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이번에 복원되는 미국의 대 이란 제재에는 이란 금융기관과 거래하는 외국 은행의 미국내 거래 제한, 이란산 원유 및 석유 제품의 수입 등을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돼 한국의 대 이란 수출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이란의 지난해 교역규모는 약 120억불 규모로 우리의 20위 교역 상대국이다. 이란은 전세계 국가 중 수출 26위, 수입 16위이며 중동국가에 한할 경우 수출 3위, 수입 5위에 위치해 있다.

지난 2016년 이란의 경제제재 해제로 수입이 대폭 증가해 2017년 교역규모는 전년대비 43.5% 대폭 증가한 바 있다.

현재 한국은 이란에 대해 자동차부품, 합성수지, 철강판 등을 주로 수출하고 있으며 주요 수입품은 원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원유도입 비중은 사우디 29%, 쿠웨이트 14%, 이란 13%, 이라크 11%, UAE 8%로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치로 나타났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동안 외교부, 기재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 및 기관들과 대 이란 제재 동향과 교역 관련 현안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왔다”라며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국 인정을 위해 미 당국과 협의를 추진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제재 진행상황 모니터링 및 관계기관・업계 공유, 기업 애로 수집 및 지원, 단계별 대책 마련 등을 통해 국내 수출 기업의 수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