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전기차 제조 클러스터' 사업 본격 추진
'한국형 전기차 제조 클러스터' 사업 본격 추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4.2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장사' 한전산업개발 주도로 추진단 발대식 가져

[에너지신문] '한국형 전기차 제조 클러스터' 추진단이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조성사업체 나섰다. 추진단 회장은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이 맡게 됐다.

한전산업개발을 비롯해 (주)새안, (주)디지파츠, (주)파츠몰, 케이씨앤인베스트먼트(주), (주)화중기술개발, (사)충남당진탄소섬유융복합협회 등 참여 기업 및 기관들은 지난 24일 당진 상공회의소에서 추진단 발대식을 가졌다.

참여사들은 각 사 대표를 부회장으로, 실무 담당자를 단장 및 본부장으로 하는 추진단을 구성하고 구체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함과 동시에 빠른 실행력를 제고하자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 이후 추진단은 석문 국가산업단지를 방문, 전기차 제조 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공장부지 현장을 실사했다.

▲ 추진단 회장을 맡은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앞줄 오른쪽 다섯번째) 등 발대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추진단 회장인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은 “신성장 동력인 한국 전기차 제조 클러스터의 추진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경제 시스템으로의 변화를 주도하면서 국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자”며 적극 추진 의지를 밝혔다.

한국형 전기차 제조 클러스터는 전기차의 생산을 넘어 궁극적으로 스마트카(connected), 자율주행차 생산 등 정보 기술의 융합을 목표로 한다. 정부가 역점으로 추진중인 에너지신산업에 적극 부응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사업은 한전산업개발을 회장사로 지난달 참여기업, 협회간 협력 MOU를 체결했으며 이번 추진단 발대식을 통해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향후 추진단은 당진시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단계별 로드맵을 마련하는 등 구체적인 실행에 들어갈 계획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