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전수출, 업계 목소리 귀 기울여야
[사설] 원전수출, 업계 목소리 귀 기울여야
  • 에너지신문
  • 승인 2018.04.23 11: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최근 원전산업계는 해외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이미 국내에서의 먹거리 창출은 어렵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이다.

이같은 업계의 상황을 반영하듯 지난 21일 서울 광화문에서는 원자력 관련 학계·산업계·대학 전공자들로 구성된 ‘원전수출 국민행동’이 공식 출범하기도 했다.

세계원자력협회에 따르면 오는 2030년까지 전세계적으로 160여기의 원전 건설이 계획돼 있다. 원전 건설역량, 원자로 기술, 가격 경쟁력 등을 종합할 때 우리나라는 이 중 약 70기를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원자력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수주가 계획대로 된다면 약 4000억달러 규모의 시장에 안착할 수 있다는 결론이다.

그러나 업계는 해외수주에 대한 희망 보다는 불안이 더 큰 상황이다. UAE 이후 당장 새로운 해외수주 건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신규원전 건설 백지화에 따른 공급망 차질을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원전업계에서 대다수의 비중을 차지하는 중소·중견기업들은 정부가 금융지원에 보다 더 신경써주길 바라고 있다. 보다 체계적이고 조직화된 정책적 지원이 절실한 시점이다.

해외 원전시장에서의 먹거리는 무궁무진하다. 우리나라 원전 산업은 그 거대한 시장에 반드시 안착해야 하는 다급한 상황이다. 현 상황에서 정부가 이들을 달랠 방법도 수출 지원밖에는 없다.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산업계에 상처를 안긴 정부가 이제는 이들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야 할 때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상태 2018-04-23 21:39:40
대통령 께서 마음을 바꾸어 원전6기를 건설하여 무척어려운 일자리창출 만이 국민을
살리는 길입니다 6- 10명 정도일하는 소규모 공장은 2-3명이 있으나 일이없어 놀고있어요
정말 너무 어렵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