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광물공사, 통합 이후가 문제다
[사설] 광물공사, 통합 이후가 문제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8.04.0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정부가 해외자원개발사업의 대표적 부실로 꼽히고 있는 광물자원공사를 결국 광해관리공단와 통폐합키로 했다. 통합기관인 한국광업공단(가칭) 설립 이후 해외자산은 전부 매각된다. 정부는 양 기관의 고용 승계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했지만 인력 조정은 불가피하다.

현재 광물공사는 무리한 해외자원개발 투자로 2008년 5000억원이었던 부채가 2016년 5조 2000억원으로 급증, 완전자본잠식 상태다. 2015~2017년 3조원의 손상차손에 따른 당기순손실 누적액만 3조 5000억원이다.

볼레오, 암바토비의 누적 회수액은 5000억원. 총 투자액 5조 2000억원원 대비 10% 수준에 불과하다. 확정된 누적 손실액만 19억 4000만달러로 총 투자액 대비 41% 수준에 이른다. 사업을 지속할 경우 낙관적으로 전망하더라도 추가적인 손실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다.

혁신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 정부가 선택한 방법은 결국 광해관리공단과의 통폐합이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합병이후다. 두 기업 모두 부실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실규모가 천문학적인데다 지속적인 적자가 예상되는 볼레오, 암바토비의 매각이 쉽지 않을 것이다.

전문가들조차 공공연하게 “뚜렷한 처리방법이 없다”고 말해오던 터라 이번 정부의 통폐합 결정은 너무 빠른 결론이 아닐까 우려된다. 급할수록 돌아가라 했다. 통폐합을 하더라도 더 많은 숙의가 필요하다는 말이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