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 IoT 기술을 만나다
집단에너지, IoT 기술을 만나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3.3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 LG U+와 기술협력 MOU...시설 안전관리 제고
▲ 기술협약 체결 후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가 LG U+와 손잡고 집단에너지-IoT기술 결합을 통한 시설 안전관리 및 운영 안정성 제고에 나선다.

공사 북부사업본부는 29일 LG U+와 '집단에너지사업 IoT활용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는 △열원시설 현장 계기류 IoT 적용 △운영 및 유지보수 근무자 영상·무전기 IoT결합 △열수송관 맨홀내부 IoT계측 모니터링 △열수송관 공사현장 실시간 원격모니터링 △기타 4차 산업기술의 집단에너지분야 적용을 위한 관련 IoT기술 공동 발굴·적용 및 정보교류, 공동토론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해 나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MOU체결을 통해 집단에너지분야에 IoT 기술결합으로 지역난방 생산·공급시설의 안전한 관리와 운영 안정성이 높아져 소비자들에게 보다 원활한 지역난방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신상윤 한국지역난방공사 북부사업본부장은 “북부사업본부 내 강남지사, 파주지사 등 일부지사에 우선 실시하는 이번 IoT 실증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그 효과와 타당성을 입증하고 향후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