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가스보일러 20만대 우즈벡 수출
귀뚜라미, 가스보일러 20만대 우즈벡 수출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3.27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업용 보일러, 펠릿보일러, 캐스케이드 등 수출품목 다변화 계획

[에너지신문] (주)귀뚜라미(대표 강승규)는 우즈베키스탄 가전업계 1위 기업인 아르텔 그룹(Artel Group)에 5년간 20만대의 가스보일러를 반조립제품(CKD) 형태로 수출한다고 27일 밝혔다.

귀뚜라미는 지난 2월 아르텔 우즈벡 공장에 보일러 생산라인 구축을 위한 기술을 제공했다. 또한 앞으로 현지 위탁 생산 공장을 활용해 연간 4만대의 귀뚜라미보일러 완제품을 로얄(ROYAL designed by Kiturami) 브랜드로 우즈베키스탄에 판매한다.

▲ 귀뚜라미가 우즈베키스탄에 가스보일러 20만대 규모 수출을 시작했다.

올해 예정된 수출물량 4만대 중 1만대의 반제품을 1차로 선적하고, 연내 3만 대를 순차적으로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귀뚜라미는 이번 아르텔 그룹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귀뚜라미보일러의 현지 조립 생산이 가능해져 시장대응력과 가격경쟁력 확보는 물론, 우즈베키스탄 정부 입찰에도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반제품 수출을 계기로 수출 규모의 양적 팽창과 함께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해외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며, “향후 아르텔 그룹과의 추가 협의를 통해 벽걸이형 가스보일러를 시작으로 상업용 보일러, 펠릿보일러, 캐스케이드(CASCADE) 등으로 반제품 수출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르텔 그룹은 TV, 세탁기, 에어컨, 가스레인지 등 다양한 가전제품 사업으로 연간 1조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가전업계 1위 기업이다.

한편 귀뚜라미는 지난 2017년 11월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방한 시 경제사절단과 보일러 사업에 대한 투자양해각서(MOU)를 맺었다. 또한 올해 1월에는 아르텔 그룹(Artel Group)과 아르텔의 국내 협력사인 (주)디엠엔터프라이즈와 함께 현지 생산과 수출 규모에 대한 투자의향서(Letter of indemnity)를 체결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