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수소시대’로 접어드는 일본
완연한 ‘수소시대’로 접어드는 일본
  • 장석원 기자
  • 승인 2018.03.2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상용 규모 수소공급망 구축 계획
자동차‧에너지기업, 손잡고 수소스테이션 구축

[에너지신문] 일본이 2030년까지 상용규모의 수소 공급망 구축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통해 2050년까지 기존 에너지 비용과 동등한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외교부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가 발표한 ‘일본의 수소에너지 동향’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저비용 수소 이용 실현을 위해 해외 미이용 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활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일본은 수소의 조달 및 공급가격을 낮추는 것을 수소사회 실현의 필수요소로 보고 이를 위해 해외의 저렴한 미이용에너지(갈탄)와 CCS(이산화탄소 저장‧회수)의 조합 및 저렴한 재생에너지로부터 수소를 대용량으로 조달하는 방식을 추구하고 있다.

2030년 상용규모의 공급망을 구축하고 연간 30만톤 가량의 수소를 조달, 30엔/Nm3 정도의 수소 가격을 목표로 세웠다. 미래(2050년경)에는 20엔/Nm3까지 가격을 낮추고 환경가치를 포함, 기존 에너지 비용과 동등한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산이다.

아울러 효율적인 수소 수송 및 저장이 가능하도록 에너지 운반매체 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액화수소 공급망 개발은 2030년 상용화를 목표로 2020년 중반까지 실증을 실시할 계획이며 촉매반응으로 수소를 저장, 방출하는 ‘유기하이브리드’ 공급망 개발은 2020년까지 기반기술을 확립하고 2025년경부터 상용화에 돌입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수소발전이 천연가스 등과 마찬가지로 재생에너지 도입 확대에 필요한 조정전원 및 백업전원으로서의 역할이 크고, 수소를 안정적이며 다량으로 소비할 수 있어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2030년경 17엔/kWh 수준으로 상용화와 함께 연간 최대 1000만톤 규모의 수소 조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도입에 맞춰 경제성을 확립하고 환경가치 평가 등과 함께 다른 제도설계와 관련된 논의를 주시하면서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료전지차(FCV)는 2020년까지 4만대, 2025년까지 20만대, 2030년까지 80만대 보급을 목표로 세웠다. 수소스테이션은 2020년까지 160개소, 2025년까지 320개소를 정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규제개혁, 기술개발, 민관일체의 수소스테이션 전략적 정비를 추진 중이다. 수소연료전지의 경우 주택단지, 한랭지 등 열 수요가 큰 지역을 시장으로 우선 개척한다. 2030년 이후에는 ‘CO2 Free’ 수소의 산업분야 등 저탄소화를 강구할 방침이다.

한편 일본의 3대 자동차 메이커(도요타, 닛산, 혼다)와 이와타니 등 에너지기업 11개사는 지난 5일 ‘일본 수소스테이션 네트워크’를 설립하고 2022년까지 80개의 수소스테이션을 정비, 운영키로 했다. 또 프랑스의 에어리퀴드는 2021년까지 100억엔을 투자, 일본 내에 20개의 수소스테이션을 구축할 것임을 발표했다.

장석원 기자
장석원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