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18 월 18:49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급주행하는 전기버스, 속도를 늦춰라
2018년 03월 19일 (월) 13:19:12 에너지신문 energynews@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에너지신문] 정부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최우선 정책목표로 삼으면서 전기차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기차 등록대수는 2016년말 1만 855대에서 2017년말 2만5108대로 불과 1년만에 2배이상 늘어났다. 2011년 9대에 불과했던 전기버스도 2016년 52대로 늘었다가 지난해에는 2배 이상 증가한 128대가 운행됐다.

이러한 전기차 시장의 급속한 성장은 친환경자동차 보급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가 있기에 가능하다. 우리는 이러한 정부의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산정책을 환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여전히 우려하는 것은 속도다. 전기차에 대한 일부 기술이 아직 미성숙단계인데다 인프라 부족, 배터리 문제 등 풀어야 할 숙제가 아직 많은 상황에서 너무 빠른 속도는 부담이다.

특히 아직 보급 초기단계인 전기버스 보급에 있어서는 반드시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 아직 완전히 검증되지 않은 전기버스를 너무 빠르게 보급하다 보면 분명 여러 가지 부작용이 발생할게 뻔하다. 우리는 정부 정책에 힘입어 급속하게 보급됐던 CNG시내버스 보급 과정을 잘 기억한다.

인프라 부족, 긴 충전시간, 차량과 부품의 기술적 문제, 미흡한 안전 문제 등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 전기버스도 이와 다르지 않다. 여기에 보조금에 의존한 보급과 일률적 보조금 지원에 대한 지적, 국내 산업 보호장치 미흡 등 아직 보완해야 할 정책이 수두룩하다.

시내버스는 시민의 발이다. 전기버스만큼은 충분히 검증하면서 천천히, 멀리가길 바란다.

에너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산 신항 LNG벙커링기지 어디로?
통영 LNG발전 재개될까?…애타는 현
동북아 슈퍼그리드, 퍼즐 완성은 ‘北
“정부의 LNG 몰아주기, 사즉필생
이동식ㆍ소형 LNG충전 허용? … L
‘원전→신재생’ 한수원, 주력사업 바
정부 수소충전소 보급정책, 민간이 발
제이엔케이히터, 민간 수소충전사업자
LNG용 ISO 탱크컨테이너 적용확대
5월 천연가스 판매 234만 600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주)에너지신문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연월일: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인쇄인 : 이정자  |  발행연월일: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준범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