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스마트 조선·해운 미래전략 준비는 어떻게?
한국형 스마트 조선·해운 미래전략 준비는 어떻게?
  • 김연숙 기자
  • 승인 2018.03.1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급, 4차 산업시대 조선해운 기술개발 정책세미나 16일 개최

[에너지신문]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해양산업의 육성을 위한 미래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대한민국 국회 정책세미나’가 오는 16일 국회 의원회관 제1 소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세미나는 ‘한국형 스마트 조선·해운 4.0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한다.

국내 최초 해양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산학연관의 모임인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가 주축이 돼 설훈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을 비롯한 6명의 의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선급, 중소조선연구원이 주관사로 참여한다.

아울러 해양수산부와 부산시 외 18개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 소속 민간단체들이 참여해 세미나에 대한 열기가 뜨거울 전망이다.

세미나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조선산업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정책 및 현황 △한국형 스마트 조선해운 기술개발의 현황과 전략방향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우선 박희경 KAIST 부총장이 4차 산업혁명의 본질을 어떻게 조선에 적용해야 하는지에 대해 주제발표하고, 이어 김대헌 한국선급 연구소장이 한국형 스마트 조선해운 기술개발의 현황과 전략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주제발표 후에는 이경호 인하대 교수를 좌장으로 오운열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 김강수 STX조선해양 전 대표, 강규홍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본부장, 김종태 유수에스엠 전 대표,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성재 센터장 등이 패널로 나와전문가 토론을 이어간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최근 해운조선업계에 휘몰아친 장기 불황의 여파 속에서도 대한민국 해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해 온 해운조선업계 종사자들에게 감사하다”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하고, 동시에 해양산업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이번 세미나에 많은 참가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는 지난 2015년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시도된 민간 실무자 주도의 해운ㆍ조선ㆍ금융산업 간 상생네트워크 조직으로 42개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선급이 의장기관이다.

김연숙 기자
김연숙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