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노조위원장, 통합 부당 1인 시위
광해관리공단 노조위원장, 통합 부당 1인 시위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3.0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물공사와의 통합은 신뢰도 저하 초래할 것"
서울지방조달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최재훈 광해관리공단 노조위원장.
▲ 서울지방조달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최재훈 광해관리공단 노조위원장.

[에너지신문] 최재훈 한국광해관리공단노조 위원장은 8일 서울지방조달청 앞에서 “광해관리공단이 MB정부 해외자원개발 부실을 떠안을 수 없다”며 1인 시위를 벌였다.

최 위원장은 이날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참석한 운영위원을 상대로 “자력갱생이 불가능한 광물자원공사와의 통합은 민원증가와 대국민 정책 신뢰도 저하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