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로 지난해 북한 대중국 광산물 수출 급감
대북제재로 지난해 북한 대중국 광산물 수출 급감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2.0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수출 전년대비 56% 감소…동, 아연 등은 99% 감소

[에너지신문] 한국광물자원공사는 지난해 북한의 대중국 광산물 수출액이 전년대비 56% 감소한 6억 4000만달러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또한 전체 수출품목에서 광산물이 차지하는 비중도 전년 56%에서 37%로 떨어졌다.

북한이 수출하는 광산물 중 석탄(△66%), 동(△99.5%), 아연(△98.7%)의 수출액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난해 석탄 가격은 전년대비 57.8% 상승했으나 중국의 수출상한제로 4억달러 수출에 그쳤다. 북한은 러시아를 잇는 중국의 두 번째 무연탄 수출국이다.

이 같은 북한의 대중국 광산물 수출 감소는 2016년 11월 유엔제재 2321호에 따른 중국 수입상한제에 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석탄 외에도 유엔의 추가제재로 수출이 중단된 니켈, 동, 아연의 수출 실적은 약 99% 감소했고 지난해 9월부터 제재에 들어간 철광석과 납도 수출실적이 사라졌다.

광물공사 관계자는 “지난 12월 발표된 UN 추가제재로 모든 원광석 수출이 제한됨에 따라 중국의 북한 광산물 수입제한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다만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2017년 철광석 수출액은 1억달러로 전년대비 39%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