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문 닫고 난방영업 함께해요!
에너지공단, 문 닫고 난방영업 함께해요!
  • 박제성 기자
  • 승인 2018.02.0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8개 지역 주요 상권대상 절전캠페인 실시
▲ 한국에너지공단이 지난 5일 서울 명동에서 '문 열고 난방 영업 자제' 캠페인을 실시했다.

[에너지신문] 정부를 비롯한 에너지 관련 기관 및 시민단체들이 전국에 위치한 주요 상권들을 대상으로 에너지절약 권장에 나섰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5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전국 18개 지역 주요 상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각 지자체 및 시민단체 등과 함께 ‘문 열고 난방 영업 자제 집중 점검’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5일 서울 명동에서 시작됐으며 오는 12일까지 강남역 및 강남 가로수길 인근, 부산, 광주 등 전국 주요상권을 대상으로 전국 18개 지역에서 진행된다.

공단에 따르면 올해 동절기는 안정적인 전력 예비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상한파로 인한 전력수요 급증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문 열고 난방영업 자제’ 및 ‘난방온도 준수’ 등 겨울철 전기절약 행동요령 등을 인근 상가에 안내하고 대국민 홍보를 위한 거리 캠페인 진행에 들어갔다.

공단은 5일 캠페인에서는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에 동참하고 있는 상가를 방문해 에너지절약 현황을 점검하고 모니터링에 지속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겨울철 에너지절약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자발적 에너지절약 실천을 독려했다.

에너지절약 착한가게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자발적으로 적정 실내온도를 지키면서 ‘문 닫고 난방 영업’을 약속하고 실천하는 상가에 대해 에너지공단이 착한가게로 인증하고 현판을 수여하는 이벤트다.

에너지공단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문을 열고 난방하는 경우 문을 닫고 난방할 때보다 약 2배의 전력이 더 소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공단은 불필요한 전력 소비를 줄여 전력수급 안정화를 도모할 수 있도록 지역 상가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자발적인 문 열고 난방 영업 자제 및 적정 실내온도를 준수함으로써 겨울철 에너지절약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제성 기자
박제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