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된 건물에 첫 제로에너지건축물 본인증
준공된 건물에 첫 제로에너지건축물 본인증
  • 박기진 기자
  • 승인 2018.02.05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아산 중앙도서관에 부여
▲ 준공된 건축물에 국내 최초로 제로에너지건축물 본인증이 부여된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왼쪽)와 아산 중앙도서관.

[에너지신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 시행 1년을 맞아 최근 준공된 제로에너지건축물 사례(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아산 중앙도서관)와 올해부터 신규 적용되는 취득세 감면 인센티브를 소개했다.

지난해 1월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가 시행 된 후 설계도서를 평가해 부여하는 예비인증은 10건의 취득 사례가 있었으나, 실제 준공된 건축물에 부여하는 본인증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추진해온 제로에너지건축 시범사업과 지자체, 관계기관의 자발적인 협업을 통해 일반 국민들이 일상에서 제로에너지 기술과 그 효과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제로에너지건축물이 탄생했다.

국내 최초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본인증을 취득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의 업무시설로 고단열·고기밀 삼중창호, 차양일체형 외피, 방위를 고려한 창면적비 등 패시브(Passive) 건축기술을 적용했으며 고효율 조명(LED)과 지열·태양광·유이에스(UES) 등의 신재생에너지 생산 설비 및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설치해 에너지 자립률 20.2%를 달성했다.

유이에스(UES)는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 uninterruptible power supply)와 에너지 저장 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가 융합된 장비로 정전 시 비상발전기 역할을 대용할 수 있으며, 야간의 전기를 저장해 주간 전력피크와 사용전력 절감 효과가 있다.

또한 2015년 제로에너지 건축물 저층형 시범사업으로 선정됐던 아산 중앙도서관(아산시)은 지하 1층 지상 5층의 교육·문화시설로 외단열, 고단열·고기밀 삼중 창호, 외피면적 최적화 등 패시브(Passive) 건축기술과 고효율 조명(LED), 고효율 냉난방기기, 지열·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 설비를 적용해 에너지 자립률 27.77%를 달성했다.

특히 아산 중앙도서관의 경우 시범사업에 대한 지원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연구개발사업(R&D)과 연계해 2억5000만원 상당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지원받았다.

본인증을 취득한 건축물에 대해서는 향후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통한 에너지 성능 모니터링을 실시해 최적화된 에너지관리 방안을 제공하는 등 운영단계에서 우수한 에너지 성능이 지속적으로 유지되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해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 취득 건축물에 대해 최대 15%의 취득세 감면이 적용돼 선도적으로 제로에너지 건축을 시도한 건축주의 경제적 부담을 일부 덜어줄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제로에너지 건축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소비 절감에 크게 기여할 뿐 아니라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건축분야 혁신성장 동력으로도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에 준공된 제로에너지 건축물들을 계기로 더 많은 국민들이 제로에너지 건축의 장점을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관련 산업계가 더욱 관심을 갖고 기술 개발·보급에 힘써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기진 기자
박기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