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公, 中企 지원으로 경제효과 37억원 창출
광해公, 中企 지원으로 경제효과 37억원 창출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2.02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력 문제로 어려움 겪는 기업에 맞춤형 지원 계속할 예정

[에너지신문] 광해관리공단이 벤처기업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기술지원 및 상생협력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주)이앤캠솔루션(대표이사 김신동)의 기술지원 요청을 받아들여 수년간 축적된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폐광산에서 발생하는 슬러지를 이용한 고효율 흡착제 제조 기술을 완성하고, 공동 특허출원 및 등록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환경공단에서 수행한 재활용성평가 결과 흡착제 개발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약 37억 원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공단 측 설명이다.

현재 공단은 개발된 기술의 사업화를 위해 국립환경과학원에 재활용 환경성 평가에 따른 재활용 승인을 신청해 놓은 상태다.

이상환 기술연구센터장은 “승인이 완료되면 ‘상생협력’과 ‘친환경 미래 에너지 발굴ㆍ육성’이라는 국정과제에 맞춰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기술력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