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14 화 12:30
> 뉴스 > 뉴스 > 석유·자원
     
현대오일뱅크, 지난해 영업익 1조 2605억원
감산합의 연장, 수요회복 등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제품가 상승이 주요 원인
2018년 02월 02일 (금) 15:06:25 김진오 기자 kjo8@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에너지신문] 국내 4대 정유사인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현대오일뱅크가 지난해 사상최대의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로보틱스는 1일 자회사인 현대오일뱅크의 지난해 실적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16조 3762억원으로 전년 11조 8853억원에 비해 4조 4909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전년에 비해 37.8% 증가한 값이다.

또한 영업이익은 1조 2605억원으로 전년 9657억원에 비해 2948억원 늘어 전년대비 30.5% 상승했다.

아울러 당기순이익은 9784억원으로 전년도 7376억원에 비해 2408억원 즉, 32.6% 상승을 기록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도에 비해 30% 이상 변동한 주요 원인으로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제품가 상승을 꼽았다.

지난해 11월 석유수출국기구가 감산합의를 연장하고, 세계 경기회복에 따른 수요회복과 한파 등 계절적 요인이 겹치면서 국제유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국제유가는 1일 기준 WTI는 배럴당 65.8달러를 기록했고, Brent는 배럴당 69.65달러로 마감했다. 또한 Dubai는 배럴당 66.12달러를 호가하고 있다.

김진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한시 완화했지
(주)동호코스모, 11년간 노력의 결
서울도시가스, 요금할인 서비스앱 ‘가
지멘스, 제5회 지멘스그린스쿨 올림피
가스공사, 2분기 영업익 153억…흑
한전, 상반기 8000억 손실 ‘끝
가스공사, 건설현장 안전위해 ‘폭염과
가스안전公, 독일 방폭전문기업과 상호
가스인협회, 가스기술사 자격취득 산실
가스안전교육원, NCS 과정 도입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주)에너지신문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연월일: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인쇄인 : 이정자  |  발행연월일: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준범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