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GS칼텍스와 원유 장기운송계약 체결
현대상선, GS칼텍스와 원유 장기운송계약 체결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2.0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총 1900만톤 원유 수송…1900억원 규모

[에너지신문]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GS칼텍스와 5년간 약 1900억원 규모의 원유 장기운송계약을 1일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상선은 2019년 7월 1일부터 2024년 8월 31일까지 약 5년간 총 1900만톤의 원유를 중동에서 한국으로 수송할 계획이다.

이에 현대상선은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Very Large Crude oil Carrier) 2척을 투입한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 정부의 신조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해 대우조선해양과 30만톤급 VLCC 5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는 정부의 해운산업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건조된 신조 VLCC 선박이 해운ㆍ조선의 시너지 효과를 넘어 국내 화주와의 장기 운송계약 체결로 연결됨으로써 해운ㆍ조선ㆍ화주 간 상호협력으로 이어진 첫 사례다.

이날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GS칼텍스와 장기운송계약을 통해 양사 간 파트너십이 한 차원 더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다양한 우량화주들과 장기 계약을 확대해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