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역 천연가스 주배관 건설공사 준공
영남권역 천연가스 주배관 건설공사 준공
  • 김연숙 기자
  • 승인 2018.02.0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公, 공급압력 보강용 금천~청량 구간 61.63km·공급관리소 6개소 등 가스 통입 완료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1일 영남권역 공급압력 보강을 위한 금천~청량 구간 주배관 건설공사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영남권의 급격한 수요 증가로 공급압력 저하가 예상됨에 따라 2013년 제11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에 반영된 이번 공사를 2015년 1월 착수, 지난해 9월 제1공구 및 올해 1월 제2공구를 각각 준공하고 가스 통입을 완료했다.

공사 규모는 경북 청도군 금천면 동곡리에서 울산광역시 울주군 청량면까지 30인치 주배관 61.63km, 관리소 6개소이며, 총 공사비는 942억원이다. 1공구(30"×31.58km, 관리소 2개소(VS 1, BV 1)) 사업에서는 공사비 469억원, 2공구(30"×30.05km, 관리소 4개소(VS 1, BV 3)) 사업에서는 공사비 473억원이 각각 투입됐다.

최근 지속된 한파로 일일 최대 가스공급량(22만 4128톤, 1월 26일)을 연일 경신한 가운데, 가스공사는 이번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따라 영남권역에 천연가스를 더욱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가스공사는 정관열병합, 울산복합화력, 영남복합화력, 경남에너지 등 울산지역 주요 수요처를 대상으로 천연가스 공급 안정화를 위한 압력보강용 진장~울산 구간 주배관 건설공사를 오는 8월 준공할 예정이다.

김연숙 기자
김연숙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