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양인, 혁신성장ㆍ상생협력 통한 위기극복 다짐
조선해양인, 혁신성장ㆍ상생협력 통한 위기극복 다짐
  • 김연숙 기자
  • 승인 2018.01.1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부산 누리마루서 신년인사회..."어려움 속 수주 확대 기대"

[에너지신문] 조선해양업계가 올 한해 혁신성장과 상생협력을 통한 위기극복을 다짐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기자재조합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은 11일 문승욱 산업부 산업기반실장, 전호환 부산대 총장, 김기영 부산시 경제부시장, 강환구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등 100여명의 산학연 대표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누리마루에서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지난해도 수주불황으로 많은 동료를 떠나보내야 했던 힘든 시기였다고 회상하며, 올 한 해도 2016년 수주절벽에 따른 건조물량 감소, 낮은 선가, 원화강세와 철강재 가격 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 확보 어려움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은 한해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대표들은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선박 수요 증가 등으로 수주물량 증가가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기술경쟁력 강화와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수주를 확대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하자고 결의했다.

이에 대해, 문승욱 산업부 실장은 "일감확보를 위한 공공선박 발주 확대, 친환경․자율운항 기술개발 지원 등을 포함한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1사분기 중 마련하고, "해수부, 금융위 등 관계부처와 상생협의채널을 구성ㆍ운영하는 등 업계의 어려움 해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문 실장은 "정부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부 기업인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일자리안정기금, 사회보험료 경감 등을 통해 업계 부담을 최소화해 소득주도 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업계에서도 과당경쟁을 억제하고 시장을 함께 만들어 간다는 생각으로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신년인사회는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공업협동조합,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한국선급,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중소조선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대한조선학회, 한국해양공학회가 공동 주관했다.

김연숙 기자
김연숙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