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중국 가스기기인증기관, 첫 정례회의
가스안전公-중국 가스기기인증기관, 첫 정례회의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1.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양국 가스용품 시험방법 및 현안사항 논의
▲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중국 가스기기품질감독 및 검사센터가 10일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첫 정례회의를 열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와 중국 가스기기품질감독 및 검사센터(CGAC, 사장 Wangqi)가 양국의 가스안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10일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첫 정례회의를 가졌다.

CGAC는 가스용품의 인증을 총괄하는 중국 내 최고 권위의 국가품질검사센터로, 지난 2015년 3월 가스안전공사와 가스제품 인증 및 기술교류 협력을 체결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협정 이후 공사에서 마련된 첫 회의로 한ㆍ중 양국의 가스산업에 발전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어졌다.

특히, 국내기업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공사가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는 만큼 ‘한국의 가스제품 안전확보 및 안전관리 정책’에 대한 질의가 주를 이뤘다. 실제 지난해 공사가 가스제품 생산업소에 기술을 지원해 전년 대비 5% 증가한 20.3억 달러의 해외 수출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가스안전 세계 2위 수준인 대한민국 가스안전 정책기준 등 그 간의 노하우와 향후 양 기관이 공동 발전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환경보호를 위해 기존 석탄 위주에서 천연가스 위주로 에너지 전환정책을 추진하며 세계 2위의 천연가스 수입국으로 도약하는 중국과 40년 이상의 가스안전 노하우로 세계 최고 수준의 가스안전 종합관리 능력을 보유한 공사의 이번 정례교류가 양국의 가스산업 발전을 이끌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교류를 통해 중국에 진출해 있는 우리나라 기업이 중국 CGAC으로부터 많은 지원과 협조를 받아 성장할 수 있는 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스안전공사와 중국 CGAC는 내년 중국에서 열릴 제2회 정례 교류 회의를 위해 양 기관의 주요 의제에 대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로 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