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에너지전환, 갈등 대신 화합으로
[기자수첩] 에너지전환, 갈등 대신 화합으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1.0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노조원의 고용안정과 직결된 원전 안전운영에 대해 반복되는 허위사실 유포를 간과할 수 없다. 이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다.”

한국수력원자력 노조는 최근 박종운·김익중 교수를 형사고소한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이 두 교수들은 탈원전을 주장하는 대표적인 학자들로, 그간 토론회 등을 통해 원전의 위험성을 꾸준히 강조해왔다. 한수원 노조는 이들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지난해 12월 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지난 연말 8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되며 건설이 확정된 삼척포스파워 역시 삼척지역 주민들간 찬반 양론이 대립하며 홍역을 치른 바 있다. 결국 8차 수급 공청회에서 건설을 찬성한 주민과 반대한 주민 간 욕설과 고성이 오가는 험악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앞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여부를 결정짓는 공론화 과정에서도 전문가들 간 설전, 지역주민들의 시위, 한수원 노조의 이사회 개최 봉쇄 등 크고 작은 갈등들이 있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 직후 탈원전·탈석탄을 전제로 한 ‘에너지전환’ 의지를 천명하면서부터 에너지산업 분야는 이미 지난해부터 갈등이 번지고 있는 양상이다.

이같은 갈등의 원인이 우리나라의 에너지 백년대계를 걱정함이라기보다는 ‘밥그릇 사수’라는 느낌이 더 강하게 들지만 각자의 입장이 다르기에 어느 한쪽이 원인제공을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올해는 본격적인 에너지전환에 시동을 거는 해이기 때문에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지는 않을까 우려스럽기도 하다.

논란의 중심이던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은 이미 확정됐고, 새해는 다시 밝았다. 석탄화력은 설비개선 및 연료전환 등을 통해 친환경성을 확보할 것이며 원전도 해외수출 추진과 해체산업 육성으로 새로운 먹거리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

에너지원별 구역다툼에 열 올리는 대신 2018년, 대한민국 전체의 건전한 에너지생태계를 재구축한다는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갈등과 분쟁은 현저히 줄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