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에너지 공기관장 선임 서둘러라
[사설] 에너지 공기관장 선임 서둘러라
  • 에너지신문
  • 승인 2018.01.0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에너지 공공기관장이 공석이거나 임기가 임박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전력, 석유공사, 가스안전공사, 남동발전·서부발전·남부발전·중부발전, 전력기술, 한전 KDN, 전력거래소, 광해관리공단  등 수십곳의 기관장이 공석이거나 교체대상이다. 국가기반산업인 에너지 공공기관장의 수장이 이처럼 빈 것은 초유의 일이다.

지난해 12월 28일 노조의 반발속에서 우여곡절 끝에 정승일 전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한국가스공사 사장으로 선임됐다. 한전도 같은날 이사회를 열어 사장추천위원회 구성안을 심의·의결했다. 앞으로 가스안전공사, 가스기술공사를 비롯해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장들이 줄줄이 선임될 예정이다.

문제는 에너지 공기관장의 공백이 장기화되면서 사업계획 수립에서부터 차질을 빚고 있다는 점이다. 주요 결정사항은 새로 올 수장의 몫으로 미루다보니 제대로 된 의사결정이나 사업계획, 이를 수행할 조직개편(인사) 조차 어렵다.

상당수 공공기관이 사장 선임 절차 등을 고려할 때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올해 경영자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한 사업계획을 수행하는데는 차질이 불가피하다.

새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코드를 맞춘 인사만 고집해선 안된다. 새 정부의 에너지정책 방향을 착실히 실천에 옮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 이제는 정부가 에너지 공공기관장 선임을 서둘러야 한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