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태국 태양광시장 개척 나서
한전산업, 태국 태양광시장 개척 나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7.11.2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nserv Power社 EPC파트너 자격 획득
ESS 및 신재생 사업의 '전략적 파트너'

[에너지신문] 최근 일본, 필리핀, 멕시코, 캄보디아 등에서 태양광발전소 건설 등 해외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한전산업개발(사장 주복원)이 이번에는 태국시장 개척에 나섰다.

한전산업은 현지시각 17일, ‘제3회 엔지니어링 엑스포 2017’이 열리고 있는 방콕의 BITEC(Bangkok International Trade & Exhibition Center)에서 주복원 사장과 Enserv Power社의 Tanachat Pochana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한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위한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왼쪽 3번째)과 Enserv Power社의 Tanachat Pochana 회장(왼쪽 4번째) 등 양 사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Enserv Power社는 2003년에 설립돼 태국 Phetburi(펫차부리) 81.5MW, Cha Am(차암) 85MW 등 총 258MW 태양광 발전소를 시공한 에너지 전문기업 Enserv Group의 계열사 중 하나다.

이번 공동협력 MOU체결을 통해 한전산업은 태국 및 인근 지역의 해외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의 EPC파트너 자격을 확보하게 됐다. 또 Enserv Power社는 한전산업과 함께 국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됐다.

특히 Enserv Power社는 한전산업의 에너지저장장치(ESS) 솔루션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향후 태국 ESS시장 선점 등 전략적 파트너로서 태양광, 풍력, ESS사업에서의 공동 협력을 약속했다.

양 사는 18일 Enserv Group이 EPC 및 O&M을 담당하고 있는 태국 최대의 차암 태양광발전소를 방문했다. 85MWp 규모의 차암 발전소는 4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에 완벽하게 시공,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복원 한전산업 사장은 “Enserv Power社와의 협약으로 태국 에너지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국내에서의 다양한 프로젝트 경험과 기술력에 태국 등 동남아지역 현지여건에 적합한 솔루션을 더해 해외 시장에서 한전산업의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확대하는 기회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Cha Am 태양광 발전소(85MWp) 전경(출처: 구글어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