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전 안전은 ‘감성’ 아닌 ‘이성’ 영역이다
[사설] 원전 안전은 ‘감성’ 아닌 ‘이성’ 영역이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7.11.2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포항 지진이후 원전 안전성 논란이 또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다.

지난해 경주 지진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발생한 대규모 지진으로 원전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는 클 수 밖에 없다.

동남권 지역을 지나가는 양산단층대 주변에는 고리·신고리 원전과 월성·신월성 원전, 경주 방폐장 등 주요 원전시설이 모여있어 안전에 대한 우려는 당연하다. 더 큰 피해가 나기 전에 원자력발전소 가동을 멈추고, 보다 적극적인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자는 주장이 나올만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백년대계 에너지정책 만큼은 ‘감성’이 아닌 ‘이성’ 영역에서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원전 안전성은 과학적 근거와 검증을 토대로 해야 하기 때문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따르면 지진 후 원자력발전소 안전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진앙지에서 45km 떨어져 있는 월성원전은 지진계측값 0.0134g, 경주 방폐장은 0.0144g을 기록했다. 안전을 위해 원전 운전을 정지해야 하는 안전정지기준 0.2g과 운전가능 기준점인 운전 기준 0.1g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그렇다고 이번 지진으로 원전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보는 것은 타당치 않다. 원전 안전은 입증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보완, 관리해야 할 대상이기 때문이다.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장기적인 안전대책과 노후원전 처리 방안은 물론 투명한 정보공개와 국민소통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