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확대 따른 '안전관리 강화' 공감
신재생 확대 따른 '안전관리 강화' 공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7.11.1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公 ‘2017 전기안전 정책자문위원회’ 개최
▲ 정책자문위원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직무대행 김성수)는 13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전기계를 포함한 각계 인사 2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2017년 전기안전 정책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자문위원장인 김찬오 서울과학기술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따른 안전관리 대책 강화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아울러 현재 국회에서 입법 계류 중인 전기안전관리법 제정과 ICT 기반 전기안전 공공플랫폼 조성 사업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김성수 전기안전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이 자리에서 ESS, 스마트그리드 등 새로운 기술 생태환경에 대비한 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전기설비의 실시간 감시와 예방시스템 마련을 위한 전기안전 플랫폼 구축사업에 관련 업계가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전기안전 정책자문위원회는 전기 분야의 주요 기관 대표와 산학연 전문가가 함께 모여 국내 전기안전 관련 제도의 개선사항과 정책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지난 2005년 처음 개최된 후 올해로 12년째 이어오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