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부정비리로 멈춰선 가스안전공사
[기자수첩] 부정비리로 멈춰선 가스안전공사
  • 황무선 기자
  • 승인 2017.09.0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신입사원 채용비리와 관련 감사원 수사의뢰로 시작된 가스안전공사 박기동 사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벌써 50여일을 지나고 있다. 그동안 참고인과 피의자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공사 직원만 이미 60명을 넘어섰다.

박 사장의 강력한 혐의 부인으로 인해 수사는 각종 계약과 용역, 해외출장에 대한 부정비리 등 개인비리로까지 확대되며 그 불똥이 업계로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검찰은 최근 전국보일러설비협회의 압수수색을 통해 금품수수 정황이 담긴 장부와 함께 협회장의 진술을 확보했고, 이를 근거로 1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추가적인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박기동 사장에 대한 검찰수사가 갈수록 그 범위를 확대하면서 그동안 풍문으로 돌았던 박 사장의 비리들을 하나씩 확인하는 모양새가 되고 있다”며 여파가 업계전반으로 번질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이보다 더 큰 문제는 현재 가스안전공사의 운영 상황이다. 검찰의 수사가 상당 부분 진행됐음에도 박 사장에 대한 거취문제가 명확히 처리되지 않고 있다 보니 공사는 이미 한 달 이상 최고 경영자 공백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한때 오재순 부사장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를 통한 자구방안을 마련하려 했지만 이마저 박 사장의 SNS 게시물로 인해 원점으로 돌아가 버렸다.

더욱이 사건을 둘러싼 직원간 의심과 보이지 않는 내부적 갈등까지도 커지며 공사 업무 공백이 장기화 되고 있다.

현재의 시시비비는 나중에 가려도 늦지 않다. 하지만 최고경영자의 수사와 사표반려로 공공기관 전체가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은 적지 않은 문제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는 국가적 손실일 뿐 아니라 새정부의 운영 방향과도 맞지 않다는 생각이다. 정부의 신속한 판단과 수습이 아쉬운 대목이다.

황무선 기자
황무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