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산업용보일러 119’ 새로운 통합서비스 기대
[이슈] ‘산업용보일러 119’ 새로운 통합서비스 기대
  • 황무선 기자
  • 승인 2017.06.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지보수 통합서비스 및 새로운 일자리 창출 기대
12일, 에너지기술인협회와 동광보일러 MOU 체결
▲ 한국에너지기술인협회 강희수 회장(사진 우측)과 ㈜동광보일러 박정연 대표(사진 좌측)가 ‘산업용보일러 119’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에너지기술인협회와 동광보일러가 산업용보일러의 유지보수와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한국에너지기술인협회(회장 강희수)는 12일 동광보일러(대표 박정현)와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에 위치한 협회 중앙본부에서 건물 및 산업용보일러 통합서비스 사업인 ‘산업용보일러 119’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광보일러의 새로운 통합서비스사업인 ‘산업용보일러 119’는 구매한 보일러의 제조사가 도산하거나, 전국 서비스망이 구축되지 않은 제품을 구매해 A/S에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을 위해 만들진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앞으로 전국적인 서비스 조직망이 없는 중소 보일러제조사들의 판로 개척에도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에너지기술인들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을 줄 것이란 기대다.

강희수 협회장은 “산업용보일러 119는 보일러의 유지보수 뿐만 아니라 에너지이용효율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숙련된 기술을 지닌 에너지기술인들의 사업 참여를 통해 A/S 사각지대에 있는 중소보일러 제조사의 부담 해소하는 한편 에너지기술인들의 일자리 창출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광보일러 박정연 대표도 “가정용 보일러의 경우는 서비스 망의 구축이 잘돼있는 반면, 산업용보일러는 작게는 세탁소부터 크게는 발전소 까지 종류가 다양해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한데 다 종합적으로 서비스할 업체가 없는 현실”이라며 “산업용보일러 119는 이러한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새로운 서비스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동광보일러의 ‘산업용보일러 119’를 이용할 경우 기존 서비스 보다 저렴하고 완전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청관제, 펌프 등 보일러 부품도 기존보다 저렴하게 공급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황무선 기자
황무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