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18:17
> 뉴스 > 기획&인터뷰 > 기획
     
[연재기획] (주)대주기계
2017년을 빛낼 작지만 강한 에너지 기업⑨
2017년 01월 17일 (화) 09:18:32 에너지신문 energynews@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에너지신문] 2016년 현재 국내 기업 가운데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99%,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종사자는 전체의 75%에 이른다. 통계에 따르면 약 4375개 기업이 대기업, 537만 7482개 기업이 중소기업이다. 425만 1000여명이 대기업 종사자이며, 중소기업 종사자는 1784만 6000명 수준에 달한다.

대한민국 전체 기업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이다. 중소기업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이제 우리는 글로벌 성장의지와 잠재력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을 세계시장에서 혁신성과 성장성을 갖춘 히든챔피언 기업으로 육성해야 하는 시대적 과제를 안고 있다. 중소기업 육성을 통해 나라의 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며,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을 동시에 일궈내야 한다.

이에 2017년을 빛낼 작지만 강한 에너지기업들을 소개하고, 이들 기업의 지속성장 전략과 미래비전 등을 살펴보고자 한다.


회전기 장비 패키징 분야 선두기업
공기 압축기 통합 시스템 엔지니어링 분야 독보적 우위

   
 
[에너지신문] (주)대주기계는 회전기 장비의 패키징 분야에서 26년째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해 오고 있는 전문기업이다. 관련 장비의 엔지니어링과 설계, 패키징, 파이핑 웍(Piping Works), 케이블 와이어링(Cable Wirings), 인스트럭션(Instruction), 이니셜 테스트 러닝(Initial Test Running), 유지보수(Maintenance) 사업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해 왔다.

특히 대주기계는 관련 전문성을 인정받아 지난 2012년 ‘World Class 300 기업육성 프로젝트’에 선정, 지속적으로 신기술 및 신제품 분야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대주기계는 국내 경북, 경남,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를 비롯해 중국, 폴란드, 멕시코 등 해외에 이르기까지 품질이 우수한 압축기(Compressor) 설비를 납품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특히 국내 유명 전자사업장에 압축기 및 CDA시스템을 갖추고 제1의 협력업체로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한편, 모든 고객들에게 믿음과 신뢰의 파트너로서 자리 잡아 나갈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국내 공기 압축기 통합 시스템 엔지니어링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우위를 점유하고 있으며, 축적된 청정 공기압축시스템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오일과 가스 압축시스템, 초임계 CO2 산업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2004년에는 동종 업계에서는 최초로 부설연구소인 ‘유체기계 기술연구소’를 설립해 제품의 안정성과 성능향상 및 에너지 절약과 효율향상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술연구소의 꾸준한 연구를 바탕으로 현재까지 국내특허 42종과 실용신안 3종, 해외특허 3건을 등록했으며, 12개의 특허를 출원 중에 있다.

지방 소재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2016년 기준, 국제논문(SCI/SCIE)을 18편을 게재하고 국내논문 4편, 국제 학술회의 발표 39편, 국내 학술회의 발표 51편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력업종인 원심 압축기(Centrifugal Compressor)의 경우 기술개발은 물론 설치 시운전과 관련 소음 진동기술의 연구, 임펠러 내구성 향상과 효율 증진분야에서도 제작사와 기술을 공유하는 체계를 갖추는 등 회전기계 기술 분야의 국산화를 위해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주기계는 엔지니어링에서부터 시공 도면의 작성과 시공까지를 담당하는 EPC업무 수행이 가능한 조직과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 설비 시공능력에 있어서도 5~10위 이내의 시공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스위스의 MAN Diesel & Turbo, 미국의 GE(Generic Electric)와 업무협약을 체결, 해당 제품의 국내 패키징 업무를 이미 시작해 해외 선진제품의 국내 조립생산도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현재 경제자유구역청에서 개발한 현풍 테크노폴리스(Technopolis)에 3만평 규모의 공장 부지를 분양받아 신규 공장을 증설중이며, 신규 제품의 개발과 다양한 생산 아이템의 확충을 모색하는 등 우수한 강점을 가진 기업이다.

아울러 대주기계는 기술 분야에서의 자립과 함께 한국기업 데이터 평가에서 5년 연속 A등급 이상을 유지하는 우수한 신용등급 등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에너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러시아 PNG 사업 북한 통과료 ‘2
국내 첫 상업용 해상풍력시대 열렸다
한전, 태양광연계 ESS 렌탈사업 본
가스기술공사 신임 사장 공모 착수
[인사] 산업통상자원부
데이터기반 플랫폼으로 미래 신산업 창
린데코리아, ‘수소 알리기’ 나섰다
[기획] ‘고망간강’, LNG산업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 불가피…시기는
한국형 액화공정(KSMR) 시험설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에너지신문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일자: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발행일자: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숙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