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선통신, 디지털방송기술 융합
전력선통신, 디지털방송기술 융합
  • 서민규 기자
  • 승인 2011.05.2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PCO・KBS, 고속PLC 양해각서 체결

KEPCO(한국전력, 사장 김쌍수)와 KBS는 23일 KBS 본관에서 전력선을 이용한 통신기술인 고속PLC(Power Line Communication)와 디지털방송 기술을 융합해 국민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KEPCO의 고속PLC는 지경부 주관의 R&D사업으로 개발한 기술로 현재 약 50만호 고객의 원격검침사업에 주로 활용중이며 KBS는 기존의 아나로그 방송시대를 마감하고 디지털방송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KEPCO의 전력선통신 원격검침망과 KBS의 디지털방송의 보유 인프라를 융합시켜 국민들에게 다양한 공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서비스 분야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각 가정에 깔려있는 원격검침용 전력선통신망의 양방향 통신기능과 디지털 TV의 디스플레이 기능을 연계해 실시간 에너지사용량, 취약계층의 동절기 요금(요금폭탄) 사전 경보, 동사무소 등 행정기관의 공지사항, 청각장애인 대상의 자막서비스 등을 할 수 있으며 TV 리모콘을 통한 여론조사, 재해발생시 TV전원을 자동으로 켜서 재난방송을 하는 등이다.

KEPCO와 KBS는 조만간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보유 인프라를 융합하는 기술개발을 착수하고, 단계적 서비스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 MOU는 양사가 보유한 전력선통신망과 디지털방송의 인프라가 실제적으로 결합해 국민이 직접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공익서비스를 제공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각 가정까지의 전력선은 85% 이상 깔려 있고 디지털방송으로의 전환은 전 세계적인 추세이므로 전력선통신과 방송이 융합할 경우 획기적인 비즈니스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고속PLC 기술은 2009년에 ISO 국제표준으로 등록된 바 있고, KEPCO는 보유 PLC기술을 활용해 스마트그리드 분야의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서민규 기자
서민규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